수련과 실전 일상 및 잡념...

요즘 들어 부쩍 수련과 실전의 상관 관계에 대해 자주 생각하곤 한다.

잘 할 수 있을 때까지 혼자서 파고 들고 연구하는게 맞는가, 아니면 그렇지 못해도 밖으로 나가 현실과 부딪히며 배우는게 옳은가?

끈질긴 연구와 사색은 생각에 깊이를 만든다.

그렇기 때문에 이 고독한 작업은 결국 어떤 형태로든지 그 결실을 맺게 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처음에는 마치 봄날의 아지랑이 같아서 볼 수도, 잡을 수도 없어보였던 개념과 이론들이 언젠가는 폭발적인 힘의 원천이 된다.

내가 좋아하는 대장장이에 비유하자면, 하루 일과가 끝난 후 설계도와 주물을 연구하는 격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눈에 보이지 않고 지루할 수도 있는 작업들은 망치를 두드리고 쇳물을 붓는 것보다 오히려 어렵다면 어렵다.

하지만 작품의 완성도와 시행착오의 횟수를 줄이고 싶다면 반드시 수반되어야하는 과정이라고 본다.

다만... 혼자서 계속 이런 작업을 반복하는 것은 또한 크나큰 실수이다.

쇳물이 부어지지 않은 주물은 무엇에도 쓸 수 없을 것이며, 그런 상태에서 하는 연구는 공허하기만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마 나는 이 과정 사이에 실제로 부딪혀보는 '공방 작업' 이 필요하지 않나 싶다.

현재 그 상태에서 무엇이든 만들어보는 것이다.

낫이든, 삽이든, 아니면 칼이든.

만들고, 평가받고, 공유한다.

그 도구에 대한 연구가 완벽하지 않더라도 끓는 쇳물을 부어보고, 꺼낸 다음 판단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실전 감각은 현재의 자신과 미래의 이상의 경계를 더욱 명확히 파악하게 만들어준다.

또한, 설계와 모형 단계에서는 알 수 없었던 사실들을 더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하게 해준다.

처음에는 무엇이든지 원하는 형태에 도구가 나오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어떻게서든지 비슷한 형태,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대장장이는 더욱 많은 틀을 만들어낸다.

그리하여 어색했던 부분은 더 자연스러워지고, 쉽게 깨지던 단면은 강철과 같이 단단해진다.

이것은 단순한 공부로는 절대 알 수 없는 것이다.

무수한 시행착오에서 깨달을 수 있는 경험, 그리고 이것을 바탕으로 연구한 이론들을 적용하는 작업은 반드시 병행되어야 한다.

지루하고 하루하루 진척이 안보이는 고독한 연구.

실수할까 두렵고 항상 이상에 비해 너무나도 미흡해보이는 공방 작업.

이 두 가지 모두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이 어려움을 견뎌내고 한 걸음씩 걸어가는 것이 명인이 될 수 있는 유일한 길이 아닐까.

일어서고 꺾이기를 반복하는 요즘.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을 꿈꾸는가? (Do Androids Dream of Electric Sheep?, 필립 K. 딕) 독서...



"인간과 안드로이드, 현실과 환상"

2017년이 얼마 남지 않는 현재, 올해 공식/비공식적으로 읽은 책 중에 가장 멋진 책을 뽑자면 바로 이 책이다.

SF라면 그래도 꾸준히 찾아본 편에 속하는데 이런 책을 여태껏 못봤다니 아쉬울 정도.

르귄 여사의 책은 스타일에 안맞지만 필립 K. 딕의 책은 왠지 다른 것도 맞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책은 노인의 전쟁이나 듄처럼 완전한 SF 오페라라기 보다는 잔잔한 SF 디스토피아에 가깝다고 할까.

1960년대에 쓰인 소설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근미래 시대의 우울을 잘 살려낸 것이 일품이다.

이 책은 '블레이드 러너' 등 많은 수의 SF영화의 원작으로도 잘 알려졌는데, 첫 장을 펼치고 독서를 시작하자마자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하드보일드한 분위기와 함께 단순한 은유지만 생각할만한 철학이 담겨있는 것이 흡입력 있는 스토리의 진행, 그리고 매력적인 주인공들과 사건.

처음 접하는 이 작가의 책은 SF의 고전 명작 반열에 들기에 충분하다고 본다.

2017년이 지나가는 지금, 비록 이야기에 등장하는 다이얼 전화기 등의 소품은 너무 낡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인간성에 대한 고찰이나 환상과 현실의 경계에서 고뇌하는 인간상은 이런 상상력의 핵심이 결국 동일한 지점을 가리킨다는 걸 나타내는게 아닐까?

결국 우주에서 전쟁을 벌이든, 기업 범죄를 파해치든, 도시의 범죄자를 잡아들이든, 모든 사건의 소용돌이는 사람을 따라 휘몰아친다.

너무나도 상반된 감정과 이성의 한 가운데에서 고민하는 모든 안드로이드가 아닌 사람들.

그걸 깨달았기에 작가는 이런 책을 써낼 수 있었던게 아닌가 생각해본다.


야마 도는 마블 언리미티드 구독 해지 방법(Marvel Unlimited Unsubscribe) 기타...

지난 해에 할인 행사로 싸게 구입했던 마블 언리미티드 1년 구독권.

나름 재미있게 봤고 이제 놓아주려고 구독 취소를 열심히 찾아보았다.

일단 모바일에서는 그런 버튼이 없고 웹에서 찾아봐야 한단다.

뭐, 그려러니 하고 웹사이트로 들어간 순간 근시일 내 두 번 다시 없을 정도로 빡치는 경험을 할 수 있었다.

... 도대체 구독 취소 버튼이 어딨는거지?



저 친절해보이는 링크를 따라 들어가면 모두 해결될 줄 알았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그런 친절한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고... 그로부터 한 시간을 사이트를 뒤적이며 구독 취소를 찾아 헤맸다.

아마 나와 같은 사정에 처한 분들에게 심심한 애도를 보낸다.

그런 '평범한' 구독 취소 방법은 마블 사이트에 없으니까...

그나마 가장 평범한 방법은 곱게 저 아래에 있는 메일로 '제발 좀 구독 취소해주세요...' 라고 영어로 메일을 보내는거겠지.

아마 여기서 구독 취소를 미쳐 못하고 한 번 더 자동 결제 되는 분들이 있으리라 본다.

지독한 놈들...

하지만 이 블로그를 들리신 분들은 운이 좋다.

무려 다음과 같은 구독 해지 방법이 이 사이트 내에 존재하는 것이다.




* 다른건 다 필요 없고 '사용자 약관' 쯤 되는 Term of Use 로 들어가준다.



* 쭉쭉 내리면 Automatic Renewal 항목에 Cancel 링크가 있다. 아까 그 링크와는 다르다.



* Profit. 이제 욕한사바리 하고 구독 취소하시면 되겠다.


마치 '취소 방법은 찾아보면 있으니까 법 위반은 아니야~' 라고 외치는 듯한 마블 사장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아무튼 이 방법으로 메일 보내고 하루, 이틀 기다릴 필요 없이 구독 취소가 가능하다.

하지만 마지막 관문이 남았는데, 바로 이 다음 구독 취소의 최종 단계가 '비밀번호 입력' 이라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나처럼 구글이나 페이스북으로 손쉽게 계정에 들어오는 분들은 십중팔구 비밀번호를 모르리라.

그래서 또 삽질을 하다보니 아래와 같이 비밀번호를 찾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먼저 오른쪽 위에 계정이름을 누른 후 Sign Out 을 누르자.



* 그리고 다시 Sign In With Username 클릭.



* 계속 마블이 함정을 설치하지만 꿋꿋히 Username 으로 접속한다를 클릭한다. 아래에 드롭다운이 펼쳐지며 forget password? 가 뜰 것이다.



* 축하합니다. 메일 입력하시고 비밀번호 변경하세요.


이제 비밀번호를 얻었으면 위에서 한대로 구독 해지를 진행하시면 되겠다.

참고로 필자는 이제부터 마블 온라인 사이트에는 손도 안댈 생각이며, 그나마 보던 만화책이나 영화도 심각하게 재고중인 상황.

꼭... 이렇게까지 해야했을까. 으휴.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63
41
12333